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시력 1.0인데 시각장애인 선수로…'엉터리' 스포츠등급 논란

입력 2018-10-10 09: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얼마전 일부 장애인 국가 대표 선수들이 현역 입영 대상자일 뿐만 아니라 운전까지 하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 이후 국회를 통해 이들의 기록을 확인해 봤습니다. 양쪽 눈의 시력이 1.0인 선수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웬만한 사람들보다 더 눈이 좋은 것입니다. 지금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고 있는 장애인 아시안 게임에 이 선수들이 출전하고 있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A씨는 국제스포츠시각장애 2급입니다.

교정시력 0.02 이하가 받을 수 있는 등급입니다.

그런데 A씨가 운전면허를 따기 위해 서울 강남의 병원서 잰 시력을 보니 양쪽 모두 1.0 입니다.

같은 장애등급인 B선수는 2016년 측정한 시력이 0.8이었는데 2015년 장애인 세계대회에 출전해 은메달을 땄습니다.

메달을 딸 때는 장애인이었다 이듬해 운전면허를 딸 때는 눈이 좋아진 것입니다.

양안 시력이 1.5인 C선수는 2016년 리우장애인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 매달 연금을 받고 있습니다.

이번 국감에서 이 문제가 본격적으로 제기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당한 참여 기회를 박탈당한 장애인들이 존재하는 겁니다. 신체검사 과정, 선수 선발과정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합니다.]

일부 장애인 국가 대표의 장애등급이 의심된다는 JTBC 보도 이후, 문화체육관광부는 장애인체육회에 재검증을 지시했습니다.

그러나 제대로 된 검증 없이 병역대상자 3명만 대표팀에서 제외했습니다.

A, B, C씨를 비롯해 공식 장애 등급을 받지 않은 선수 8명이 이번 아시안게임에 출전했습니다.

이중 메달을 딴 선수가 나오면서 국제적인 논란거리가 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