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차 북·미 정상회담, 시기가 장소를 정한다?…이유는

입력 2018-10-09 20:30

"북·미 정상회담 날짜·장소는 고차원 방정식"
"미 중간선거 전이라면 평양 또는 판문점 유력"
"중간선거 이후엔 유럽 등 제3국 개최 가능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미 정상회담 날짜·장소는 고차원 방정식"
"미 중간선거 전이라면 평양 또는 판문점 유력"
"중간선거 이후엔 유럽 등 제3국 개최 가능성"

[앵커]

두 번째 북·미 정상회담은 '언제'가 '어디'를 결정할 것이다. 즉,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를 두고 나오는 일리있는 분석입니다. 미국 중간선거 전, 그러니까 10월 중에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평양이나 판문점 가능성이 높고, 11월에 만나게 되면 제3국 가능성이 높다, 이런 예상이 많습니다.

왜 그런지 허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날짜를 확정하기 위해선 고차원의 방정식을 풀어야 합니다.

미국 중간선거가 11월 6일 실시되는 만큼 비핵화 논의와 더불어 미국 국내 정치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중간선거 이전에 회담이 개최될 경우 평양이나 판문점이 유력한 후보지로 거론됩니다. 경호와 의전 준비에 최소 3주 이상이 필요한 만큼 제3국 개최는 물리적으로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중간선거 이후에 열리면 스위스, 스웨덴, 오스트리아 등 유럽 국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만날 수도 있다는 관측입니다.

준비할 시간이 충분한 만큼 제3의 장소로 이동하는 부담이 덜하기 때문입니다.

물밑 협상의 진행 정도에 따라 장소가 달라진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신범철/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 합의할 내용이 완전히 사전에 조율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부담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중립국으로 선택할 가능성이 높고…]

사전 조율이 충분하더라도 평양이나 워싱턴 중 한 곳에서 개최하면 초대하는 국가가 더 큰 양보를 해야할 수도 있습니다.

종전선언에 합의할 경우 문재인 대통령까지 포함한 남·북·미 정상이 한 자리에 모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