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도권 출퇴근 빨라진다" 경인선·경의선 등 광역급행 확대

입력 2018-06-26 13:16 수정 2018-06-26 13: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수도권 출퇴근 빨라진다" 경인선·경의선 등 광역급행 확대

수도권 광역전철 급행열차가 확대돼 출퇴근 시간이 빨라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는 내달 1일부터 수도권에서 운행 중인 경인선, 경원선, 장항선(이상 수도권 전철 1호선), 분당선, 경의선 등 광역전철 5개 노선에 대해 총 34회의 급행전철을 신설·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급행전철은 수요가 집중되는 출퇴근 시간대에 집중 배치됐다. 출근 시간은 오전 7∼9시, 퇴근시간은 오후 6∼8시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연간 480만명(일평균 1만3천명)의 수요증가와 이동시간 62만 시간을 단축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측했다.

경인선(용산∼동인천)은 현재 낮 시간대(오전 9시∼오후 6시)만 18회 운행하고 있는 특급전동열차를 출퇴근 시간대에 8회 신규로 추가해 운행한다.

특급전동열차는 전체 26개역 중 9개역만 정차해 동인천에서 용산까지 일반전철 대비 20분, 급행전철 대비 7분 시간을 단축하는 효과가 있다.

분당선(수원∼왕십리)은 수원∼죽전 구간을 급행으로 운행하는 급행전철 2회를 출퇴근 시간 신규로 추가한다. 해당 구간의 13개 역 중 5개역만 정차해 일반전철 대비 운행시간을 12분 단축할 수 있다.

경의선(서울∼문산)은 출퇴근 시간대 급행전철 2회를 추가 운행하고 기존 낮 시간대에 서울역에서 일산역까지 운행 중인 급행전철 10회를 문산역까지 연장한다.

이에 따라 서울∼문산 구간 급행열차가 4회에서 16회로 확대되고 이동시간은 일반열차 대비 14분 단축된다. 일반열차 2회도 확대(36회→38회)돼 경기 서북부 지역주민의 서울 도심 접근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원선(동두천∼광운대)은 낮 시간대 일반전철 10회를 급행전철 10회로 전환 운행한다. 일반열차 대비 이동시간 12분 단축이 가능한 경원선 급행전철이 5회에서 15회로 늘어남에 따라 도심 접근성과 사용자 편의가 개선될 전망이다.

경부·장항선(서울/용산∼신창)의 경우 장항선 구간(천안∼신창)은 급행전철을 2회 추가해 급행운행이 8회에서 10회로 늘어난다.

신창∼서울/용산까지 이동시간이 일반전철 대비 22분 단축되는 등 외곽지역의 도심권 접근 편의가 개선된다.

국토부는 급행전철 확대에 따라 불가피하게 정차횟수가 감축되는 일부 역 이용객의 불편을 방지하기 위해 열차 운행시간 조정을 통해 인근 특급·급행 정차역 환승 편의를 개선할 예정이다.

국토부와 철도공사는 앞으로도 급행열차 확대를 위해 역 시설 개선 등을 추진한다.

특히 경부선은 급행열차 확대를 위해 금천구청역, 군포역 등에 대피선 설치를 추진 중이다.

수도권 외곽지역과 서울 도심 거점을 연결하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도입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급행 확대로 변경되는 운행시간은 오는 28일부터 역사·열차 등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고 철도공사 홈페이지(www.letskorail.com)를 통해서도 볼 수 있다.

또한 네이버, 다음, 지하철노선 앱 등 주요 교통정보 플랫폼에서도 7월 1일부터 변경된 운행정보가 노출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