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제주4.3 다크투어] ⑤ 백 명의 조상, 하나의 자손

입력 2018-04-06 14:36 수정 2018-04-06 14:40

제주 대정읍 섯알오름·백조일손지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제주 대정읍 섯알오름·백조일손지묘


1950년 8월 20일 새벽 트럭이 섯알오름 가는 길을 지냈습니다. 200명에 가까운 예비검속자들이 타고 있었습니다. 죽음을 예감한 사람들은 고무신 등 소지품을 떨어트려 유품이라도 남기고자 했지만, 군인들은 이를 한 데 모아 태웠습니다. 한국전쟁 발발 이후 정부는 법적 근거가 명확하지 않은 예비검속을 실시했고, 사람들을 가뒀습니다. 이날 섯알오름에 끌려간 예비검속자들은 총살됐습니다.

섯알오름에는 예비검속자들의 시신이 방치된 구덩이 두 개가 남아 있습니다. 그 중 하나는 물이 차 있어 방치되는 동안 시신들이 심하게 부패했습니다. 6년이 지나서야 군사정권의 허가를 얻어 수습할 때 구별이 어려워 시신을 온전히 맞출 수 없었습니다.

겨우 뼈대를 맞춘 시신들은 백조일손지묘('백 할아버지, 한 자손'이라는 뜻)에 안장돼 있습니다. 132개의 작은 봉분 앞에는 묘비가 따로 없습니다. 누가 누구인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자손들은 한 날 한 시에 모여 제사를 함께 드리고 있습니다.

 

기획감춰진 역사|제주 4·3

좌우의 대립 가운데 '레드 아일랜드'로 몰린 제주에서는 7년 7개월 간 3만 명이 희생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