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이 방 가득 '1급발암물질' 라돈…"담배 4갑씩 피는 셈"

입력 2018-01-04 20:57 수정 2018-01-05 01:42

평범한 가정집서 '기준치 10배' 검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평범한 가정집서 '기준치 10배' 검출

[앵커]

방사성 물질인 '라돈 가스'는 1급 발암물질입니다. 그런데 평범한 주택에서 '라돈 가스'가 기준치의 10배 이상 검출되는 곳이 있습니다. 이처럼 '라돈'이 나오는 곳이 적지 않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관리 기준이 너무 느슨하다는 지적입니다.

이수정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도 원주의 한 평범한 주택입니다.

그런데 다른 집과 좀 다른 점이 있습니다.

이 집은 한겨울임에도 이렇게 현관문을 활짝 열어놓고 창문도 앞뒤로 열어놓고 생활 중입니다.

이 집에서 사는 가족들은 정작 텐트 안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라돈 가스 때문입니다.

[이정민/강원 원주시 단구동 : 라돈이 환기를 많이 시켜야 된다고 해서…추워서.]

가족들은 집 안에서도 두꺼운 패딩을 입고 있습니다.

라돈 농도가 얼마나 높은지 측정기로 확인해 봤습니다.

문을 열어놓은 거실은 ㎥당 325㏃, 닫으면 921㏃까지 치솟습니다.

2000㏃을 넘는 안방은 이미 창고가 됐고, 2살 아이의 방도 800㏃을 훌쩍 넘습니다.

[조승연/연세대 자연방사능 환경보건센터장 : 이 어린애가 하루에 담배 네 갑을 핀다고 보면 되는 위험한 수치입니다.]

숨을 쉴 때 폐 깊은곳까지 들어간 라돈 가스는 방사선을 세포에 직접 쏴 폐암을 유발하고 고체로 변해 폐에 그대로 축적됩니다

올해부터 환경부는 주택의 라돈 권고 기준을 ㎥당 200㏃로 정했습니다.

다중이용시설 기준보다 느슨하고 외국이나 국제보건기구 기준보다도 못합니다.

이런 상황을 감안해 환경부는 라돈의 권고기준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