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환경오염 정화 비용은 누가…시금석 될 부평미군기지

입력 2017-12-06 21: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이옥신과 중금속에 오염된 인천 부평의 미군기지 정화 방안에 대한 정부의 설명회가 열렸습니다. 다이옥신은 아시는 것처럼 매우 심각한 발암물질입니다. 그동안 오염된 주한미군 기지의 정화 비용은 관행적으로 우리 정부가 부담해 왔는데 소파 규정에 그런 조항은 없다는 게 확인됐죠. 그래서 이 부평기지, 즉 캠프마켓의 사례가 앞으로 정화 비용 처리의 시금석이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누가 이 돈을 댈 것이냐에 대한 판가름이 된다는 얘기죠. 역시 오늘(6일)도 속 시원한 답변은 없었습니다.

박소연, 윤정식 기자가 차례로 보도합니다.

[기자]

아래로 내려다 보이는 이곳은 인천 부평 미군 기지입니다.

아파트 단지 가운데 있는 공터는 과거 주한미군의 군수품 재활용센터로 쓰였던 곳입니다. 바로 이곳에서 발암물질인 다이옥신과 중금속이 고농도로 검출됐습니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이곳 캠프마켓 정화방안에 대한 연구 용역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주민들에게 제시된 해외 사례는 크게 세 가지입니다.

열을 쬐 토양에서 다이옥신을 분리해 내거나 방사선 또는 태양광으로 분해하는 방법 등입니다.

그러나 모두 해외 사례일 뿐 이곳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지는 아직 모릅니다.

다이옥신 종류와 오염 농도, 규모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또한 아파트와 학교로 둘러싸인 지역 특성도 고려해야 합니다.

지역 주민들은 구체적인 방법과 함께 최종 완료시기, 비용들을 물었지만 답변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장정구/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 : 긴 시간 동안 준비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라는 거죠.]

정부는 주민 공청회를 열어 정화 방안을 결정해 나가겠다고만 밝혔습니다.

하지만 향후 일정에 대해서도 속 시원한 답변을 내놓지 못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