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0월 2일 임시공휴일에 근로자 4명 중 1명 "일합니다"

입력 2017-09-12 11:47

한국노총 조합원 설문조사…61%만 추석연휴 모두 쉬어
운수노동자 75.4% 연휴 근무…휴무일 4.5일 가장 적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노총 조합원 설문조사…61%만 추석연휴 모두 쉬어
운수노동자 75.4% 연휴 근무…휴무일 4.5일 가장 적어

정부가 올해 추석 황금연휴를 최장 열흘까지 쉴 수 있도록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지만 정작 근로자들은 4명 가운데 1명꼴로 일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노총은 최근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10월 2일 임시공휴일에 '쉰다'는 응답은 76.2%(965명), '근무한다'는 23.8%(297명)로 각각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실제로 근로자 4명 중 1명은 임시공휴일에 근무하는 셈이다.

근무 이유로는 '직업 특성상 교대근무를 하기 때문'이 62%(184명)로 가장 많았고, '근로기준법이나 단체협약상 휴일이 아니다'라는 응답도 14.5%(43명)에 달했다.

업종별로는 운수노동자의 75.4%, 의료노동자의 58.6%가 임시공휴일에 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운수노동자들은 최장 열흘간 추석 연휴 중 평균 휴무 일수가 4.5일에 불과했다. 이는 전체 노동자 평균 휴무 일수 8일과 비교해 월등히 적었다.

반면 금융·공공·사무직은 93.9%가 임시공휴일에 쉬고, 평균 휴무일은 9.4일에 달했다.

또 '추석 연휴에 열흘을 모두 쉰다'는 응답자는 61%로 집계됐다. 정부의 임시공휴일 지정에는 81.5%가 찬성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노총 소속 조합원을 대상으로 9월 8일부터 10일까지 모바일 설문방식으로 진행됐다. 총 1천250명이 응답했고,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2.8%다.

강훈중 한국노총 대변인은 "이번 조사로 운수노동자들의 장시간 노동실태가 재확인됐다"며 "안전운행을 위해 총 근무시간을 제한하고 충분한 휴식시간이 보장돼야 한다. 이를 위해 노동시간 특례업종 축소 등 관련법 개정에 매진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