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 또 도발 예고…송영무 '모호한 사드 답변' 도마에

입력 2017-07-31 20:16 수정 2017-08-01 02: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은 어떤 제재 압박에도 별로 귀기울이지 않는 모습입니다. 경제 제재 압박은 물론이고 미군의 폭격기 시위에도 미사일을 또 발사하겠다고 했고 실제로 그럴 가능성이 큰 것으로 한미 정보당국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오늘(31일) 주제어는 그래서 '딜레마'입니다. 문재인 정부는 강력한 제재와 함께 대화 노력도 병행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다보니 고민도 깊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송영무 국방장관은 오늘 국회에서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와 관련해서 애매한 답변을 이어가면서 야당의 집중 공세를 받기도 했습니다.

신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면적인 사드 배치를 건의했다며 사드 발사대를 추가로 배치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김학용/자유한국당 의원 : 대통령께 전면적인 사드 배치를 건의하실 의향이 있으신지…]

[송영무/국방부 장관 : 존경하는 김학용 의원께서 말씀하신 거와 같이 건의를 드렸고요.]

[김영우/국회 국방위원장 : 완전한 배치를 위한 그 전 단계로써 임시배치를 건의했다 이런 말씀이시죠?]

[송영무/국방부 장관 : 예, 그래서 결론이 났습니다.]

송 장관은 지난 24일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결과가 제출됐지만 사드의 전자파 영향은 별로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도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상황의 위급성 때문에 임시배치를 결정한 것일 뿐, 국민들이 불안해 할 경우 사드 배치를 다시 검토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송영무/국방부 장관 : 레드라인을 너무 빨리 넘었기 때문에 임시적으로 배치를 해놓고 환경영향평가에 따라서 다시 검토하고 해볼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사드 배치 지역과 관련해서도 애매한 답변을 해 논란이 됐습니다.

"일반 환경영향평가 결과에 따라 배치 지역이 바뀔 수 있다"고 답변했는데, 국방부는 뒤늦게 "다른 지역이 아닌 성주 기지 내에서 발사대가 조정될 수 있다는 의미"라고 해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사드 배치 반대를 위해 상경한 시민대표단과 면담을 가졌지만 성과없이 끝났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