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새 정부, 누리과정 전면 재검토해야"

입력 2017-05-11 15:27

대통령 공약 '특목고·자사고 폐지'도 전폭 지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통령 공약 '특목고·자사고 폐지'도 전폭 지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새 정부, 누리과정 전면 재검토해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새 정부, 누리과정 전면 재검토해야"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11일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은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새 정부에 요구했다.

이 교육감은 이날 오전 열린 월례 기자간담회에서 시급한 현안을 묻는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 공약인 '누리과정비 국가 부담'에 공감한다면서도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금 추진 중인 유보통합(유아교육+보육)은 20년 전부터 논의했던 의제이지만, 현상을 보면 (통합이) 불가능한 상태"라면서 "교육과 보육은 본래 기능대로 가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육은 100%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 이런 체계를 정하고 과연 누가 할 것인가를 조정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한 뒤 "이제는 유치원부터 고교 과정까지 교육은 무상으로 할 단계"라고도 했다.

보육과 교육을 국가가 100% 책임지되, 이제껏 유보통합의 하나로 추진한 누리과정 사업을 사실상 폐지하자는 주장이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이 공약한 '특수목적고(외고), 자사고 폐지'도 "올바른 교육관"이라며 적폭적인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 교육감은 "고교 평준화의 기본원칙이 학생들이 구김살 없이 입시교육에 매이지 않고 성장하는 게 목적인 반면 특목고와 자사고는 학생들을 더 좋은 대학으로 보내는 것이 목적"이라면서 "애초 목적은 그렇지 않았겠지만, (특목고·자사고는) 고교 계층화, 서열화, 경쟁을 부추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교를 계층화, 서열화할 게 아니라 오히려 다양하게 만들어야 한다"며 "그동안 부천의 일반고 전체를 분야별 중점학교로 전환해 학생들이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게 했다"고 소개했다.

대학 입시 개혁과 관련해서는 "내년에 고교생이 되는 학생들에게 적용할 2021학년도 대입체제가 올해 7월 결정된다. 근본적인 개혁을 위해 현장 목소리를 들어 시급히 착수(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문 대통령의 '대입 수시 축소' 공약을 놓고는 "단순히 수시를 줄여 정시를 늘린다는 게 아니라 대학의 자율성을 확대해야 한다고 해석했다. 대학의 자율성 강화에 공감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교육 자치도 최우선 과제인데, 중앙정부와 대통령에게 있는 교원 인사권을 교육감에게 넘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문 대통령이 낙점한 이낙연 총리 후보자와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와의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어제(10일) 오후 이 후보자에게 축하 전화를 해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교육에 남다른 책임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며 "그와는 16대 국회 때 정치를 같이 시작했고,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선거 때 저는 선거대책 유세본부장, 이 후보자는 대변인이었다"고 말했다.

또 "서 후보자에게도 축하 전화를 했다"며 "2007년 통일부 장관 시절 서 후보자와 함께 남북정상회담을 같이 준비했다. 남북관계에 있어 가장 전문적이고, 앞으로 남북관계를 정상화하는 데 중요한 사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방자치와 분권 의지가 엿보이는 좋은 인선이다. 정치인이나 법조인이 아닌 정보 관련 인사가 국정원이 된 것은 참으로 잘 됐다"고 평가하며 "여건이 되면 통일부 장관 시절 못 했던 남북 교육 협력사업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