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뒤늦은 사드 피해 지원…영세업체엔 '그림의 떡'

입력 2017-03-17 21:13 수정 2017-03-17 23: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관광업계가 심각한 타격을 받으면서 정부가 뒤늦게 내놓은 대책이 운영자금을 빌려주겠다는 것이죠. 그런데 영세 업체에는 별 도움이 안되는걸로 나타났습니다.

전다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중국의 사드 보복에 대한 대책으로 문화체육관광부는 1200억 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른 기관에서도 잇달아 수천억 원대의 지원 계획을 내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영세 업체들은 그림의 떡이라고 말합니다.

[중국인 관광객 식당 운영자 : (지난 메르스 사태 때도) 관광부에서 몇억 지원한다면 일반 식당까지 내려오는 것은 아무것도 없고요.]

지원을 받으려면 관광 식당이나 호텔로 등록돼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사드 논란으로 이미 지난해부터 타격을 받았지만 그 사이 폐업이나 휴업을 한 업체도 지원을 받을 수 없습니다.

지원 대부분이 융자에 그친다는 점도 부담입니다.

[관광호텔 관계자 : 정부에서 운영자금 대출해주고 그런 것은 달갑지 않습니다. 어차피 그것도 빚이거든요.]

최근 중국 정부의 공세는 좀 주춤해졌다고는 하지만 현지에 진출한 기업 사이에선, 사그라지지 않는 '혐한 분위기' 탓에 불안감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뾰족한 대책이 없는 상황입니다.

[원종훈/중국 톈진 교민 : (중국에 있는) 한국의 좋은 중소기업에서 유통을 시키고 있거든요? 이것도 아예 발주를 다 끊었어요.]

영세 업체를 위한 세밀한 지원마련과 동시에 중국내 반한 감정을 누그러뜨리는 대외적 노력이 절실해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