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늘부터 중국인 '한국 단체관광' 금지…사드 보복 본격화

입력 2017-03-15 09: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 전 대통령 수사와 대선 준비로 나라 안도 심란하지만 나라 밖 상황도 여전히 녹록치 않습니다.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는 '중국 소비자의 날'인 오늘(15일)을 기점으로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부터 중국인들이 여행사를 통해 우리나라를 관광하는 게 금지가 되는데요. 국내 항공사들도 중국 운항 횟수를 점차 줄이고 있습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소비자의 날'인 오늘부터 중국의 모든 여행사들은 한국 관광상품 취급을 전면 중단합니다.

중국인들의 한국 단체관광이 금지되는 겁니다.

관광과 여행을 총괄하는 중국 정부기구, 국가여유국은 롯데의 사드 부지 제공 결정이 발표된 후 이같은 지침을 내렸습니다.

롯데 상품 판매나 크루즈선의 한국 경유를 금지하는 것도 지침에 포함됐고, 어길 경우 엄벌에 처할 방침입니다.

때문에 한국 여행을 원하는 중국인들은 주중 한국대사관에 개별 비자를 신청하고 항공권이나 숙박 등을 직접 예약해야 합니다.

이에 따라 국내 항공사들도 중국 운항 횟수를 줄입니다.

대한항공은 내일부터 다음달 23일까지 전체 중국 운항편의 6.5%를, 아시아나항공은 오늘부터 다음달 30일까지 베이징에서 청주 운항을 중단하는 등 90편을 줄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