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금융위, 예정에 없던 광고 추가…차은택 회사에 수주

입력 2016-10-10 08: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순실씨와 함께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거론되는 또 다른 인물, CF 감독 차은택씨입니다. 특혜 의혹이 터져나오고 있죠. 저희 취재 결과, 새로운 의혹이 또 나왔습니다. 금융위원회가 예정에 없던 억대의 방송 광고를 추가로 만들었는데 이걸 차은택씨가 대표인 회사가 따냈습니다.

윤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JTBC가 입수한 금융위원회 문건입니다.

지난해 말 방송광고 두 편을 만들었습니다.

핀테크와 금융개혁 관련 내용으로 A사가 제작을 맡았습니다.

그런데 올해 1월, 예정에 없던 광고 한 편이 추가됐습니다.

크라우드펀딩 광고로 제작비 1억 3천만원짜리였습니다.

그런데 제작사가 A사에 다른 곳으로 바뀝니다.

차은택씨가 오랫동안 대표를 맡아온 '아프리카픽쳐스'입니다.

입찰 절차 없이 광고를 수주한 배경이 석연치 않다는 의혹이 정치권에서 제기됐습니다.

광고도 제목만 다를 뿐 형식이나 내용은 앞선 두 편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이전 제작사인 A사 관계자는 일정이 안 맞아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기억한다면서 금융위원회에 물어보라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습니다.

금융위 측은 문화부 출신 사무관의 추천으로 아프리카픽쳐스에 맡기게 됐다면서도 차은택씨는 알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차씨는 민관합동창조경제추진단장과 문화창조융합본부장을 함께 맡고 있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