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예산 흥청망청' 지역축제, 유료화가 해법?…부작용도

입력 2015-10-08 09: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기 잘했다는 생각이 들만한 지역축제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곳들도 많습니다. 지역축제에 들어가는 예산을 줄이기 위해서 지자체가 그래서 유료화를 하고 있는데요, 이번에도 보셨지만 유료화를 시작한 진주남강유등축제경우에는 가림막 설치로 논란이 일었죠.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유료화가 해법일지…배승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화를 주제로 한 축제를 여는 곳은 전남에서만 3곳. 전국적으로도 10곳이 넘습니다.

지난해 전국 234개 지자체가 만 4천여 건의 축제를 여는데 1조원 가까운 예산을 썼습니다.

결국 정부가 나섰습니다.

[이우종 과장/행정자치부 재정정책과 : 경비를 얼마나 절감했느냐를 교부세 산정에 반영하고 있는데 그 비율을 현재 50%에서 내년도에 100% 2배 올리려고 (합니다.)]

지자체들이 선택한 축제예산 줄이기 해법은 유료화.

진주남강유등축제, 부천국제만화축제가 올해 전면 유료화로 돌아섰고 부산불꽃축제와 진해군항제도 부분 유료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부작용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부산불꽃축제는 고가의 자릿세 논란이 일었고, 진주남강유등축제의 경우 가림막 설치에 반대하는 집회까지 열리고 있습니다.

지역기업에 입장권을 강매한다는 논란도 불거졌습니다.

[진주지역 A기업체 관계자 : (유등축제 관계자가) 회사로까지 연락해서 표를 구입 해 달라 하니까 저희 쪽에서는 기분이 나쁜 거죠.]

축제 군살빼기에 따른 시행착오와 혼란은 한동안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