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검 감찰본부 '각본설' 의혹 파문…위원장은 부인

입력 2013-11-14 08:23 수정 2013-11-27 01: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윤석열 전 국정원 대선 개입 특별수사팀장의 중징계 처분과 관련해 검찰이 미리 결론을 내놓고 감찰위원회를 소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누구 누구는 무혐의다'라는 가이드라인을 줬다는 건데, 감찰위원장을 맡았던 손봉호 서울대 교수는 어제(13일) JTBC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이런 의혹을 전면부인했습니다.

이가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1일 대검은 수사 외압 의혹을 제기한 윤석열 여주지청장에 대해선 정직이라는 중징계를, 외압을 행사한 의혹을 받은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선 무혐의 처분을 청구한다는 감찰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검이 '지휘부는 무혐의로 종결한다'는 결론을 미리 내려 놓고 감찰위원회를 소집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박영선/민주당 국회의원(법사위원장) : 조영곤, 이진한 차장 이 두사람은 미리 프린트로 '비위사실 없음, 그래서 무혐의' 이렇게 해서 감찰위원들한테 나눠줬다…]

이에 대해 대검 이창재 기획조정부장은 "관례처럼 감찰위원 제공 자료에 혐의 유무를 기재해왔다"고 해명했습니다.

대검 감찰위원장을 맡고 있는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는 어제 JTBC NEWS9과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박 의원의 문제 제기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JTBC NEWS9 중(13일)/손봉호/대검 감찰위원장(서울대 명예교수) : (무혐의다 이렇게 적혀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인가요?) 그렇습니다. 어떤 의견도 제시되지 않았습니다.]

대검이 미리 짜놓은 '각본'이나 '가이드라인'은 없었다는 취지입니다.

감찰위원회 전체회의 당시 위원들마다 의견이 매우 첨예하게 갈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감찰본부장이 "의견을 충분히 들었으니 참고해서 결정하겠다"고 말한 후 추가 회의 없이 청구 결과가 발표돼 '부실 감찰'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