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장내 귀환 고민하는 민주 '명분이 문제'…다음 주가 기로

입력 2013-08-17 19: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민주당이 서울광장에 천막당사를 마련한지 오늘(17일)로 17일째를 맞았습니다.

민주당의 장외투쟁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민주당의 고민이 무엇인지 강신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한길/민주당 대표(지난달 31일) : 인내할 만큼 인내해왔고 참을만큼 참아왔습니다. 이제 민주당은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을 위해 국민과 함께 나설것입니다.]

민주당이 국회를 나와 서울광장에 천막당사를 차린지 17일째. 민주당은 장외투쟁이 촛불집회와 맞물리면서 모처럼 활기를 띄었습니다.

그러나 당 안팎에서는 이제 국회로 다시 돌아갈 때를 고민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장외투쟁이 길어지면 민생을 외면한다는 비난이 나올 수 있어섭니다.

문제는 돌아갈 명분이 없다는 점입니다. 당초 민주당은 국회 복귀 시점을 내일 열리는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4주기 추모행사 직후로 예상했습니다. 때문에 국정원 국정조사가 마무되는 다음주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유력합니다.

국정조사 파행으로 시작된 투쟁인 만큼 철회 명분도 국정조사에서 찾을 거란 분석입니다.

[최영일/공공소통전략연구소 대표 : 23일로 예정된 국정조사의 최종보고서가 여야합의로 원만하게 결의될 수 있을 때 장외집회 나가 있는 민주당이 원내로 들어와서 민생국회에 다시 참여할 수 있는 명분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하지만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과 권영세 주중 대사의 증인 채택 문제로 여야 대치가 이어질 경우 민주당의 장외 투쟁은 장기화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