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JTBC

7년만의 국내 무대…김연아, 점프 실수에도 쇼트 '1위'

입력 2013-01-05 18:52 수정 2013-11-24 22: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MSN 싸이 공감

[앵커]

7년 만에 국내대회에 출전하는 피겨퀸 김연아 선수가 방금 전 종합선수권 여자싱글 첫 날, 쇼트프로그램 경기를 마쳤는데요.

서울 목동 빙상장에 나가있는 온누리 기자 설명과 함께 김연아의 연기 함께 감상하시죠.



점프를 놓친 김연아 선수, 넘어진 여파가 있는 것 같습니다.

트래플 플립 점프는 아주 안정적이었습니다.

살짝 뛰어올랐다가 착지한 뒤 도는 스핀. 올 시즌 스핀 규정이 강화돼 김연아 선수가 공을 들였습니다.

2회전 반을 도는 더블 악셀 점프인데요. 올 시즌부터 쇼트 프로그램에서도 1분 50초 이후에 뛰는 점프는 가산점이 붙습니다.

김연아 선수의 특기인 레이백 스핀입니다. 일명 '유나 스핀'이라고도 불립니다.

스텝 시퀀스인데요. 김연아 선수의 스텝은 난이도를 아주 높게 구성했습니다.

마지막 스핀입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

인기테마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