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 대통령 "대북 '굴종외교' 5년간 실패"…"중국 과민반응"

입력 2022-05-24 07:17 수정 2022-05-24 09: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CNN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정부의 대북정책을 '굴종외교'라고 하며 지난 5년간 실패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에 대해서는 한국에 과민 반응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워싱턴 김필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 나섰습니다.

대통령 취임 후 첫 언론 인터뷰입니다.

윤 대통령은 이전 정부의 대북정책을 실패로 규정했습니다.

[일시적인 도발과 대결을 피하기 위해 많은 사람은 그걸 '굴종외교'라고 표현합니다. 저쪽 심기나 눈치보는 정책은 효과 없고 실패했다는 것이 지난 5년간 증명됐습니다.]

이번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더 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어떻게 대화를 설득하겠냐는 질문에는 공을 북쪽에 넘겼습니다.

[선택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달렸습니다. 우리는 북한을 망하게 하려는 것이 아니라 공동 번영을 이루고자 하는 것입니다.]

CNN은 이제 북에 유화정책을 펴던 시대는 끝났다고 평가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인도태평양 경제협력프레임워크(IPEF)에 참여 의사를 밝힌 것이 국익을 위한 결정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한 중국의 반발은 과민 반응이라고 했습니다.

[중국이 이를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봅니다.]

중국이 규칙에 기초한 국제질서를 준수해야 한다고도 지적했습니다. 

CNN은 윤 대통령이 이날 인터뷰에서 자신의 외교 방향을 확실히 보여줬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CNN 리포트 : 한국의 대통령은 한국의 미래가 적어도 앞으로 5년 간은 확고히 미국 편에 서 있다는 것을 분명히 했습니다.]


 
윤 대통령 "대북 '굴종외교' 5년간 실패"…"중국 과민반응"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