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첫 정상회담 마무리…오산 지하벙커서 북 위협에 '경고'

입력 2022-05-22 18:03 수정 2022-05-22 21: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의 첫 정상외교 무대였던 한미 정상회담 일정이 마무리됐습니다. 2박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바이든 대통령은 조금 전 일본으로 떠났습니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북핵 대응에 초점이 맞춰져 있던 과거와는 좀 다르게 경제 기술 안보가 중요한 의제로 다뤄졌습니다. 마지막 날인 오늘(22일)도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연합공중작전의 사령탑을 방문하는 동시에, 현대차와 공동으로 미국 투자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첫 소식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바이든 미 대통령이 마지막으로 찾은 곳은 오산 공군기지의 항공우주 작전본부였습니다.

한미 두 나라 공군 사령관이 한반도 전역의 공중작전을 지휘 통제하는 곳입니다.

두 정상은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공동 대응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항공우주작전본부는 이른바 3축 체계(킬체인·미사일방어·대량응징보복)를 운용하는 중심이고 그 통제의 중심기관입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 다양한 위협으로부터 한반도 내의 안정을 지켜내는 것은 한반도뿐 아니라 전 세계 평화에 있어서도 중요한 부분입니다.]

한미동맹을 과시하는 동시에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하루 전 두 정상은 핵을 포함한 모든 방어 역량을 활용하고 한미 연합훈련도 확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미 언론은 한미 정상이 전임자들과 다르게 대북정책의 방향을 바꿨다고 평가했습니다.

대화의 문은 열어뒀지만, 북한의 태도 변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못 박았다는 겁니다.

CNN은 "바이든은 김정은의 '러브레터'를 바라는 것 같아 보이지 않았다"고 분석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할 말이 있습니까?) 헬로(안녕하십니까)…끝. ]

바이든 대통령은 순방 기간 동안 북한의 핵실험 할 가능성을 우려하느냐는 질문엔 "북한이 어떤 일을 하든 준비하고 있다"며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어떠한 반응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