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폭력 당해…지도부는 은폐" 정의당서도 '성비위' 폭로

입력 2022-05-16 21: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가 정의당 당직자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과거 또 다른 도당위원장급 당직자에게도 성폭력을 당해서 당 지도부에게 알렸지만, 당 지도부가 오히려 은폐하려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배양진 기자입니다.

[기자]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는 오늘(1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청년정의당 당직자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강 전 대표가 지난 3월 당직자에 대한 갑질 의혹으로 대표직에서 물러났을 때, 자신을 도와주겠다며 접근한 A씨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는 겁니다.

강 전 대표는 A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뒤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며 A씨를 정의당 당기위원회에 제소했다고도 밝혔습니다.

강 전 대표는 정의당 당직자에게 성폭력을 당한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도 했습니다.

지난해 11월 전국 당 간부 워크숍 행사 후 열린 술자리에서 모 도당위원장 B씨가 자신의 허벅지에 신체접촉을 했다는 것입니다.

이 사실을 대선 선대위 회의에서 여영국 대표 등에게 공식적으로 알렸지만, 여 대표가 공식 절차를 밟지 않고 "해당 위원장에게 경고를 할 테니 아무도 이 일에 대해 발설하지 말라"고 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강 전 대표는 B 위원장이 이번 지방선거에 정의당의 단체장 후보로 출마했다며, 당시 B위원장으로부터 계속 문자와 전화가 와 사과를 수용할 수밖에 없었다고도 했습니다.

정의당 관계자는 두 사건에 대해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