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 "발열자 35만여 명"…윤 대통령, '백신 지원' 방침

입력 2022-05-13 19:57 수정 2022-05-13 21: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이제까지 코로나 증상을 보였던 사람이 모두 35만 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북한에 지원하겠다고 했습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조선중앙TV : 4월 말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전국적 범위에서 폭발적으로 전파 확대되어 짧은 기간에 35만여 명의 유열자(발열자)가 나왔으며…]

북한은 12일 기준, 하루 만 8천여 명이 새로 코로나 증상을 보였고, 19만 명가량이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했습니다.

또 지금까지 6명이 코로나로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확진자라는 용어를 쓰지 않았습니다.

증상을 확인했을 뿐 확진 여부는 파악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조선중앙TV : (총비서 동지께서는) 주동적으로 지역을 봉쇄하고 유열자(발열자)들을 격리 조치하며 치료를 책임적으로 하여 전파 공간을 차단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의약품도 부족한데다 의료 체계가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북한이 자체적으로 코로나 확산을 통제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 국제사회에 지원을 요청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립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13일)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며 실무적인 접촉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인도적 지원은 정치상황과 관련 없이 언제든 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안다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