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팩트체크] 논란의 '호텔 만찬'…대관료만 500만 원

입력 2022-04-27 20:20 수정 2022-04-28 20: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새 정부와 관련해서는 대통령 취임식 비용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민주당 측에서 혈세 33억 원을 들여 초호화 잔치를 벌인다고 주장하고 있어섭니다. 청와대 이전으로 기존 영빈관을 안 쓰고, 취임식 날 외빈만찬을 호텔에서 하기로 하면서 이런 논란은 더 커지고 있는데요. 팩트체크 이지은 기자와 짚어보겠습니다.

우선, 33억 원이라는 돈이 역대 취임식에 쓰인 돈으로 가장 많은 액수, 맞습니까?

[기자]

네, 33억1800만 원, 역대 최고액 맞습니다.

이명박 정부 땐 25억 원, 박근혜 정부 땐 31억 원을 썼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보궐선거라서 바로 취임을 해야 해서 국회에서 약식 취임식을 열었기 때문에 4억7000만 원을 썼습니다.

[앵커]

그럼 그 최고액 예산을 윤석열 당선인의 대통령직인수위에서 잡은 겁니까?

[기자]

그건 아닙니다. 이 예산은 지난해 정부가 올렸고요.

국회가 통과시킨 2022년 예산안에 이미 반영돼 있던 항목입니다.

행안부는 당초 40억4500만 원을 올렸는데, 7억여 원이 감액돼 통과된 겁니다.

당시 고려된 게 물가상승률 연 3% 정도인데요, 그걸 감안해보면 앞선 정부들에 비해 과하게 책정된 건 아니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그 33억 원에 호텔 만찬 비용은 포함된 게 아니라면서요?

[기자]

네. 33억 원은 행안부 예산으로 국회에서 열릴 취임식 본행사에만 드는 비용입니다.

외빈만찬은 외교부 예산으로 다시 집행해야 합니다.

박근혜 정부 때 외교부가 쓴 돈을 찾아보니, 170여 명이 참석해 3억4000만 원 정도를 썼습니다.

당시엔, 청와대 영빈관에서 행사를 열었기 때문에 장소 대여료는 따로 안 들어갔습니다.

의전차량과 연회용품비 등이 포함된 전체 예산에서, 통역을 포함한 만찬비용을 추려보니 6686여 만원이었습니다.

[앵커]

이번엔 장소 대여료도 있고, 호텔 밥값도 더 비쌀 테니 추가 예산은 더 들어갈 거다, 이게 민주당 주장인 거죠?

[기자]

그래서 어제 오늘 공방이 이어졌는데요. 들어보시죠.

[김성환/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어제) : 역대 최대 취임식 비용과는 별도로 고급 호텔을 빌리고, 지금이라도 (청와대) 영빈관 사용으로 국민 혈세를 절약할 생각은 없는지 묻고 싶습니다.]

[박주선/대통령취임식 준비위원장 : 호텔 영빈관에서 직접 만찬하는 경우는 청와대 영빈관에서 하는 거보다 50만원 추가 비용이 발생합니다.]

[앵커]

지금 이 부분도 확인을 해봤습니까?

[기자]

네, 청와대 영빈관에서도 해도 어차피 호텔 서비스를 부르는데요.

외교부에서 이때 드는 출장료가 450만 원 정도라고 했고요.

그리고 이번에 빌리기로 한 호텔의 대관료는 500만 원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니까, 이것만 봐선 50만 원은 큰 차이가 아닐 수 있습니다.

다만 밥값 자체에 대해선 아직 협의 중이라고 해서 확인할 수 없었습니다.

※JTBC 팩트체크는 국내 유일 국제팩트체킹네트워크(IFCN) 인증사입니다.
※JTBC는 시청자 여러분의 '팩트체크' 소재를 기다립니다. (factcheck@jtbc.co.kr)

[바로 잡습니다]

4월 27일, 뉴스룸 < 논란의 '호텔 만찬'…대관료만 500만 원 > 방송에서 '박근혜 정부 때 외빈만찬 예산 중 만찬비용은 1600여 만원, 1인당 9만5000원 수준'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만찬비용(통역 포함)은 6686여 만원'의 잘못이기에 바로잡습니다.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팩트체크팀은 더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