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사일 발사' 제재 나선 미국…북한 국적 6명 등 대상

입력 2022-01-13 07: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잇따라 미사일을 발사하자 미국이 결국 경고의 수준을 높였는데요. 관련이 돼 있는 북한 국적 6명 등을 금융 제재 대상에 올렸습니다. 오랜 시간 교착 상태였던 북미 관계가 최근의 이런 움직임으로 어떤 방향으로 가게 될지 주목됩니다.

홍희정 특파원입니다.

[기자]

북한은 지난 5일에 이어 엿새 만인 지난 11일 다시 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렸습니다.

[조선중앙통신 :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의 뛰어난 기동능력이 더욱 뚜렷이 확증되었습니다.]

결국 미국이 대북 제재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은 북한 국적 6명과 러시아인 1명, 러시아 단체 1곳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정부 들어 이뤄진 탄도미사일 관련 첫 제재입니다.

재무부 제재 대상에 오르면 미국 내에 있는 자산이 동결되고, 이들과 거래하는 것이 금지됩니다.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국적자에는 북한 국방과학원 근무자들이 대거 포함됐습니다.

러시아와 중국에서 핵과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과 관련해 부품을 조달하는 업무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무부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진전을 막고 관련 기술을 확산하려는 시도를 저지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국무부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 문제에 대해 우려를 표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미 국무부 대변인 : 우리는 최근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힙니다. 북한의 추가적인 도발을 자제하고 지속적인 대화에 참여할 것을 촉구합니다.]

그러면서 한국·일본을 비롯한 동맹국들과 긴밀하게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