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형' 김정환 "세계 1위 상욱이 때문에 가족들 내 경기 못 봐"

입력 2021-08-13 13:44

방송: 8월 14일(토) 밤 9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8월 14일(토) 밤 9시

'아형' 김정환 "세계 1위 상욱이 때문에 가족들 내 경기 못 봐"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맏형 김정환이 귀여운 투정을 부렸다.

14일(토)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펜싱 어벤져스'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 선수가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열정 넘치는 경기를 보여 준 네 사람이 금메달 버금가는 예능감으로 큰 웃음을 전한다.

형님학교 수업 당시 OB인 김정환과 구본길, YB인 김준호와 오상욱은 서로를 향한 귀여운 디스전(?)으로 돈독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특히 팀의 맏형 김정환은 뜻 밖의 투정으로 눈길을 끌었다. 본인과 오상욱의 개인전 8강 경기가 동시에 진행됐는데, 방송 3사에서 세계 랭킹 1위인 오상욱의 경기만 중계를 했다는 것. 이에 김정환은 "가족들이 내 경기를 못 봐서 '언제 쥐도 새도 모르게 떨어졌어?'라고 물어봤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정환은 "상욱이는 세계 랭킹 1위라서 상대적으로 스포트라이트를 훨씬 많이 받을 수밖에 없었다" "상대적으로 나는 관심을 덜 받았기 때문에 부담감을 내려놓고 경기에 임해 동메달을 획득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덧붙이며 유일하게 개인전에서 메달을 획득한 소감을 전했다.

또한 김정환은 "네티즌이 나를 'K-성질머리'라고 부르더라"라며 별명에 얽힌 사연을 공개해 형님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입담도 금메달급인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형님학교 이야기는 14일(토) 밤 9시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