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항원키트 실수로 안 실었다" 말 바꾼 해군…문 대통령 사과

입력 2021-07-23 20:17 수정 2021-07-23 20: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대해 해군이 기존의 주장을 번복했습니다. 애초에 내놨던 해명이, 사실이 아니었다는 점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 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사태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윤샘이나 기자입니다.

[기자]

해군이 그간의 해명을 바꿨습니다.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키트 대신 신속항체검사 키트를 가져간 이유를 아예 다시 내놓은 겁니다.

"항원검사키트를 사놓고도 실무진 실수로 배에 싣지 않았다"는 설명입니다.

지금까진 "항원키트가 항체키트보다 정확도가 낮다는 의견에 따라 구매하지 않았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실제로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말, 장기출항함정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확인을 위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구비하라는 지침을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해군본부는 지난 1월 중순, 전 함정에 '항원키트'를 구매해 싣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집단감염이 일어난 청해부대 34진은 지난 2월 8일 출항 전까지 항원 키트를 전달 받지 못했는데, 이것이 "실무진의 실수"였다는 겁니다.

초기 대응 부실로 전체 승조원의 90% 감염 사태를 부른 배경입니다.

문자그래픽 언론에 당시 상황을 전한 승조원 간부 A씨는 "(신속항체검사) 키트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뜨면서 코로나19 확률을 낮게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항체키트의 잘못된 판정으로 격리조치도 제때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문자그래픽 다른 간부 B씨도 "처음에 감기로 판단해 해열제를 먹고 온도가 정상이 되면 격리를 해제시키고 일과 업무에 복귀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트위터 "세심하게 살피지 못해 송구하다"고 직접 사과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나 박상은 /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