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신 부작용' 인과성 확인 전에도 우선 1천만원 지원

입력 2021-05-10 20:40 수정 2021-05-10 22: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로나19 백신의 부작용을 놓고 우려가 계속되자 정부가 새로운 보상안을 내놨습니다. 기존엔 백신 때문에 그런 건지 입증돼야 했지만, 앞으론 인과 관계가 확인되기 전이라도 우선 천만 원까지 치료비를 주기로 했습니다. 새로운 보상안이 불안감을 없애고 실제 접종을 늘릴 수 있는진 좀 더 지켜봐야 합니다.

최승훈 기자입니다.

[기자]

40대 간호조무사 A씨는 지난 3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습니다.

그런데 19일 만에 사지가 마비됐습니다.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질병관리청이 보상 여부를 심사하는 데만 4개월이 걸립니다.

그 사이 매주 4백만 원에 달하는 치료비는 고스란히 환자와 가족의 몫입니다.

A씨의 남편은 결국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냈습니다.

그러자 정부는 백신과 인과성이 입증되지 않아도 치료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오는 17일부텁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백신과 이상반응의 인과성을 인정할 수 있는 근거자료가 부족한 중증환자를 보호하고 국가의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시행하는 조치입니다.]

1명당 최대 천만 원까지입니다.

백신접종 후 생긴 질환의 진료비만 지원합니다.

다만, 다른 이유로 생긴 질환이 분명한 경우에는 제외됩니다.

그 전에 백신을 맞은 사람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5명이 해당됩니다.

40대 간호조무사 A씨도 인과성이 인정되진 않았지만 이번 지원에 포함됩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중환자실에 입원하거나 중증인 사례에 대해서 초기에 본인부담금에 대한 진료비를 감당하실 수 있게 지원하는 정도의 금액으로 산정을 해서…]

하지만 문제는 더 남아 있습니다.

[간호조무사 A씨 남편 : 일 못 하는 거에 대한 그런 보상도 하나도 없고. 생활이 또 안 되잖아요, 맞벌이 부부였는데.]

이 때문에 초기 치료비용뿐만 아니라 부작용 이후 생계와 관련된 지원도 검토가 있어야 백신 불안감은 낮추고 접종률은 높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