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학의 출금 승인' 의혹 받는 김오수…청문회 쟁점되나

입력 2021-05-05 09: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 인사청문회를 준비하고 있는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취임 후 최우선 과제로 검찰 조직의 안정을 말했습니다. 김오수 후보자는 김학의 전 차관 출국금지 사건 당시 지휘 라인에 있었고 최근 서면 조사를 받은 바 있습니다. 청문회에서 이 부분이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는 수원지검에서 피고발인 신분으로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2019년 법무부 차관일 때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긴급 출국금지를 최종 승인한 인물로 의심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핵심은 앞서 재판에 넘겨진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본부장이 상부에 보고하고 승인받았는지 여부입니다.

차 본부장이 2019년 3월 22일 당시 상황을 김 후보자에게 보고하고 출국금지를 승인받았다는 관계자 진술과 관련 증거를 이미 수사팀이 확보한 것으로 파악됩니다.

수사에 응하지 않아 왔던 김 후보자는 최근 서면으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김 후보자가 총장으로 임명되면 자신이 연루된 사건을 검찰 수장으로 총괄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이 사건의 실체를 밝히는 데 한계가 있을 거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야권과 일부 단체는 "수사 대상자가 검찰 수장이 돼선 안 된다"고 비판합니다.

하지만 여권과 김 후보자 측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출국금지가 진행되는 과정에 차관 자리에 있어서 간략히 서면 조사한 것이지 혐의가 있어서 조사한 건 아니'라는 주장입니다.

김 후보자는 현 정권의 전직 법무부 장관 3명과 손발을 맞춰왔기 때문에 정치적 중립에 어긋난다는 부담도 안고 있습니다.

[김오수/검찰총장 후보자 : 검찰총장으로 임명이 된다면 무엇보다도 조직을 안정시키는 게 중요할 것 같습니다.]

김 후보자는 서울고등검찰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서 청문회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