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택배노조 "지상출입 막아 손수레 배송 땐 추가요금"

입력 2021-04-17 19:39 수정 2021-04-18 02: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택배차를 지상으로 다니지 못하게 막아 '택배 대란'이 일어났다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이렇게 택배차를 못다니게 해서 손수레를 끌고 다녀야 하는 아파트 단지들이 꽤 있는데요. 택배노조가 조금 전 회의를 열고 이런 단지들은 '추가 요금'을 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먼저 유요한 기자의 보도 보시고, 택배 노조를 연결해 좀 더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기자]

지난 14일,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있는 한 아파트 입구입니다.

단지 앞에 택배 상자들이 택배 상자가 가득 쌓여있습니다.

아파트가 택배 차량의 지상 출입을 막자 택배 기사들이 단지 앞까지만 배송한 겁니다.

하지만 주민들의 항의가 거세지자 어제 택배 기사들은 손수레를 끌어 문앞까지 다시 날랐습니다.

하지만 택배 노조측은 계속 손수레를 끌 수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시간이 훨씬 더 걸리기 때문에 배정된 물량을 다 소화할 수 없다는 겁니다.

오늘 택배노조는 긴급회의를 열고 지상에 택배차량 출입을 막는 단지들은 택배요금을 더 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차량 이용이 어려워 배송에 들어가는 비용을 입주자가 상당 부분 분담해야 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택배요금 인상 자체는 택배회사가 결정하는 것이어서 실제 인상이 될 지는 미지수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