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원전 파일, 상부 보고 흔적 없어"…관건은 지시 여부

입력 2021-02-01 20: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제 관건은 문건이 왜 만들어졌고 어디까지 보고가 됐고 혹은 공유됐는지입니다. 일단 산자부는 '아이디어 차원'이었고 장관이나 차관에 보고된 흔적도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에 원전을 지어준다는 논의를 한 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전해 드린 것처럼 청와대도 해당 문건에 관여한 바가 없다고 하고 있습니다.

백일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산업부 공무원들이 삭제한 북한 관련 파일은 모두 17개입니다.

이 중에서도 '북한지역 원전건설 추진방안' 파일은 두 가지 버전이 있었습니다.

2018년 5월14일에 작성됐다고 표기된 버전 1.1과 다음날인 5월15일에 작성된 버전 1.2입니다.

그러나 이 파일에는 다른 파일에 보이는 '장관님 수정'이라거나 'BH 보고' 같은 표기는 없습니다.

어느 선까지 보고돼 추진됐는지가 불분명한 겁니다.

다만 함께 삭제된 파일 중에는 KEDO, 즉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 업무 경험자 명단과 에너지 분야 남북경협 전문가 목록도 있었습니다.

전문가까지 접촉했다면 어느 정도는 구체적으로 진행됐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하지만 산업부는 아이디어 차원으로 검토한 내부 자료라고 설명했습니다.

2018년 4월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 경협이 활발해질 경우를 대비했다는 겁니다.

[신희동/산업통상자원부 대변인 : 동 문서는 추가적인 검토나 외부에 공개된 적이 없이 그대로 종결되었습니다.]

장관이나 차관에게 보고된 흔적도 찾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백운규 당시 산자부 장관은 "북한 원전에 관한 내용은 금시초문"이라고 했습니다.

"북한 원전 사업이나 문건 모두 전혀 모르는 사항"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지목된 공무원은 현재 구속기소 돼 있습니다.

당시 이 공무원의 직속 상관은 취재진에게 "말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만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