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 국민 4차 재난지원금, 홍남기도 '제동'…당정 이견

입력 2021-01-11 09: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로나 관련 재난지원금에 대한 소식을 지금부터는 보겠습니다. 3차 재난지원금은 거리두기 조치로 영업을 아예 못하거나 제한을 받은 업종 등을 중심으로 오늘(11일)부터 지급이 되고요. 4차 지원금 얘기도 나오고 있었는데, 당정 간의 입장 차이가 이번에도 좀 있습니다. 국민 모두에게 주자는 얘기가 민주당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었는데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피해 계층에 집중 지원 입장을 밝힌 상황입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언론 인터뷰에서 4차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 지급하는 방안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임금 변동이 없거나 더 나아진 분도 있다면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 피해 계층을 두텁게 지원하는 게 낫다는 것입니다.

지난 7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급하니까 막 풀자는 것은 지혜롭지도, 공정하지도 않다"고 한 말과 같은 맥락입니다.

앞서 이낙연 대표를 비롯해 더불어민주당은 내수진작과 경기부양을 위해 4차 재난지원금은 전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하지만 재정당국에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당분간 진통이 불가피해졌습니다.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재난지원금 전 국민 70%와 100% 지급 사이에서 당정 간 갈등을 빚었던 상황이 되풀이될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말만 앞선 선심 세례는 국민의 고통과 혼란을 가중시킨다"고 비판했고, 원희룡 제주지사 등 야권 대권주자들은 "선거용 대중 영합 정책"이라며 날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전 국민 지급에 찬성하는 여론이 높아진다면, 국민의힘도 표심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어 여야 간 물밑 조율이 이뤄질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