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 국민에 4차 지원금, 재촉하는 여당…홍남기 '제동'

입력 2021-01-10 19:22 수정 2021-01-10 20: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당을 중심으로 4차 재난지원금은 전국민에게 지급하자는 주장이 퍼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그건 안 된다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소상공인 같이 피해를 뚜렷하게 입은 계층에게 집중 지원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당정간 입장 차이가 커서 혼선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오늘(11일) 언론 인터뷰에서 4차 재난지원금을 전국민에 지급하는 방안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임금 변동이 없거나 더 나아진 분도 있다면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 피해계층을 두텁게 지원하는 게 낫다는 것입니다.

지난 7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급하니까 막 풀자는 것은 지혜롭지도, 공정하지도 않다"고 한 말과 같은 맥락입니다.

앞서 이낙연 대표를 비롯해 더불어민주당은 내수진작과 경기부양을 위해 4차 재난지원금은 전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하지만 재정당국에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당분간 진통이 불가피해졌습니다.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재난지원금 전국민 70%와 100% 지급 사이에서 당정간 갈등을 빚었던 상황이 되풀이 될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말만 앞선 선심세례는 국민의 고통과 혼란을 가중시킨다"고 비판했고, 원희룡 제주지사 등 야권 대권주자들은 "선거용 대중영합 정책"이라며 날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전국민 지급에 찬성하는 여론이 높아진다면, 국민의힘도 표심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어 여야간 물밑 조율이 이뤄질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