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동 학대하고도 '당당'…조사거부 일쑤, 폭언까지

입력 2020-12-20 20: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올 한해에만 어른들을 부끄럽고 또 너무나 미안하게 만든 아동학대 사건이 여러건 있었습니다.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숨겨진 학대는 더 많을 겁니다. 가정에서 은밀히 이뤄지는 학대들을 막기 위해 지난 10월부터 전담반이 구성됐는데 갈길이 멀다고 합니다.

유요한 기자가 아동학대 전담반의 하루를 따라가봤습니다.

[기자]

안산시 아동학대 전담반.

학대를 의심받는 부모와 대면 조사 약속을 잡으려했지만, 쉽지 않습니다.

[아동학대 의심 부모 : xx하지 말고 끊어. 이 xxx.]

[아동학대 전담공무원 : 아버님 신체학대 발생하셨고요. 저희한테 계속 욕설하시면 처벌받으실 수 있어요.]

[아동학대 의심 부모 : 처벌하든지 말든지 맘대로 하세요. 나 10원도 없으니까.]

대면조사를 거부하면, 학대아동의 집에 찾아가 무작정 기다려야 합니다.

아이들을 학대하는 부모들은 대부분 학대를 당연시합니다.

[아동학대 의심 부모 A : 머리채를 잡았어요. 정신 좀 차리라고. 다른 사람 같으면 죽였을 건데.]

[아동학대 의심 부모 B : 내가 아기 학부모인데 학부모가 학대하고 전화하는게 그렇게 잘못된 거예요?]

그러다보니 전담공무원이 조사하기가 더 힘듭니다.

최근엔 코로나19 때문에 더 힘들어졌습니다.

[고명석/아동학대 전담공무원 : 찾아가도 코로나19 핑계를 대면서 전화로 조사를 하라고 한다거나 아니면 우리 집에 지금 당신들이 들어와서 위험해진다고 한다거나…]

안산시 아동학대 전담반은 모두 8명, 하지만 1주일에 신고 건수는 20건에 달합니다.

매일 일이 넘치지만, 이들이 제일 안타까워하는 것은 아직은 부족한 환경입니다.

[고명석/아동학대 전담공무원 : 아동학대쉼터가 너무 부족한 상황입니다. 오랜 기간 보호할 수 있는 곳을 찾으려고 해도 결국에는 초단기 쉼터나 이런 곳을 찾을 수밖에…]

(촬영협조 : 안산시청)
(영상그래픽 : 박경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