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통신비 '35~64세' 빼고 지원…중학생도 돌봄비 15만원

입력 2020-09-22 20:29 수정 2020-09-22 20: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야가 전 국민에게 통신비를 주지 않고, 선별적으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대신 그 돈으로 아동 돌봄비와 무료로 독감 예방 주사를 맞을 수 있는 대상을 늘렸습니다. 여야는 이런 내용이 담긴 추경안을 잠시 뒤에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시킬 예정입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 여당이 추진하던 '전 국민 통신비 지원'에서 한발 물러섰습니다.

만 13세 이상 전 국민 지급에서 만 16세 이상부터, 또, 중간에 만 35세에서 64세는 대상에서 제외키로 한 겁니다.

여기서 절약한 약 5200억 원은 야당이 주장했던 예산에 일부 반영했습니다.

먼저 독감 예방 접종 관련 예산을 늘렸습니다.

의료급여 수급권자를 비롯한 취약계층 105만 명도 무료로 예방주사를 맞게 됩니다.

돌봄지원금 대상도 당초 초등학생에서 중학생 자녀까지 확대됐습니다.

대신 중학생 자녀 가정엔 15만 원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인천 라면 형제'와 같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 보호를 위한 예산도 47억 원 반영됐습니다.

그 밖에 재난지원금 대상도 늘렸습니다.

법인택시 운전자에게도 똑같이 100만 원씩 지원하고, 정부 방역방침에 따라 영업이 금지됐지만, 지원대상에서 빠졌던 유흥주점이나 콜라텍에 대해서도 200만 원씩 지원키로 했습니다.

전 국민 통신비 지원을 양보한 여당은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야당도 당초 전 국민 무료 예방주사를 주장하다 취약계층 대상으로 물러섰습니다.

여야는 오늘(22일) 밤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을 처리키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