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초·중·고 모든 학년 등교…멈췄던 급식업체·농가도 '분주'

입력 2020-06-07 19: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제 내일(8일)이면, 초중고 모든 학생이 학교에 가게 됩니다. 아이들 급식을 준비하느라 급식업체와 농가 일손도 바빠지고 있다는데요.

서영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배춧잎을 따고 줄기 끝을 잘라내는 손이 바쁩니다.

고추는 요청량에 따라 나눠서 포장합니다.

이곳에서는 경기도에 있는 2450여 개 초,중,고등학교 중 절반가량인 약 1200개의 급식을 맡고 있습니다.

아직 모든 학생이 등교하지 않기 때문에 기존 물량의 40~45% 정도만 소화하고 있습니다.

오후가 되면 1100여 개 농가에서 재배한 농산물이 유통센터에 속속 도착합니다.

가장 신경쓰는 것은 역시 위생입니다.

과일은 당도를 측정해 일정 당도 이상인 과일만 학교로 보냅니다.

이렇게 모든 작업을 거친 농산물은 각 지역에 배송할 바구니에 분류해 담습니다.

새벽에 출발하는 이 농산물은 아침까지 각 학교에 배달하게 됩니다.

학교가 멈추면서 덩달아 멈췄던 급식 관련 업체들의 일손이 본격적인 등교에 바빠졌습니다.

여전히 힘든 점도 있습니다.

[대전 급식업체 관계자 : 방학 전까지는 아이들이 3주에 한 번 가든지 격주로 가다 보니까 수량이 굉장히 적어졌어요. 사람은 그대로 다 들어가야 하고 금액은 확 줄어버리니까 (힘들어요.)]

내일부터 모든 학년이 등교하지만 코로나19 때문에 격일제 등으로 학교에 가는 학생 수가 적은 데다 일부에서는 간편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