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용 부회장, 대국민 사과…"경영권 안 물려줄 것"

입력 2020-05-06 19: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특히 자녀들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공식석상에서 처음 입장을 밝혔습니다. 보도국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성화선 기자, 이 부회장의 사과문에 어떤 내용이 담겼나요?

[기자]

네, 이재용 부회장은 오늘(6일) 오후 3시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에 대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국민께 실망과 심려를 끼쳤다"며 "모든 것은 저희들의 부족함 때문이고 저의 잘못"이라며 사과했습니다.

이어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법을 어기는 일을 하지 않겠다"고도 밝혔습니다.

노조 와해 논란과 관련해서는 "삼성에서 무노조 경영이란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자녀들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는 얘기도 나왔다고요?

[기자]

네, 이 부회장은 "제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래 전부터 마음 속에는 두고 있었지만, 제대로 평가받기 전에 승계를 언급한다는 것이 무책임한 일이라고 생각해 밝히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오늘 사과는 삼성의 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를 따른 것인가요?

[기자]

네, 삼성의 준법감시위원회는 지난 3월 경영권 승계 의혹과 관련해 이 부회장이 사과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준법감시위원회는 이 부회장의 재판을 맡은 서울고법에서 내부 준법감시 제도를 만들라고 주문하면서 마련됐습니다.

이 부회장이 직접 대국민 사과를 한 것은 2015년 6월 메르스 사태 이후 5년 만입니다.

오늘 기자회견은 약 10분 정도 진행됐는데요.

같은 시간, 시민단체들은 "재판을 앞둔 면피성 사과"라고 비판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