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동차 등 수출업계 '판매 절벽'…중소기업도 연쇄 타격

입력 2020-03-16 20:32 수정 2020-03-17 16: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금융시장뿐 아니라 산업 현장의 충격도 심각합니다. 수출이 줄어든 데다, 공장 가동까지 차질을 빚고 있는 자동차와 정유 산업이 대표적입니다. 이 기업들에 납품을 하는 중소업체들부터 흔들리고 있습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직격탄을 맞은 대표적인 업종은 자동차입니다.

미국과 유럽은 완성차 업체들의 주요 시장입니다.

이곳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판매 절벽'까지 우려됩니다.

해외 출장길이 막혀 적극적인 마케팅도 쉽지 않습니다.

대기업에 납품하는 중소업체들은 매일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있습니다.

[자동차 부품업체 관계자 : 자금이 원활하게 수급이 돼야 하는데 들어올 건 안 들어오고 나가야 할 것은 계속 나가니까. 발주 나오려고 하는 게 미뤄지는 거죠.]

수주하는 물량은 갈수록 줄어 휴가자도 늘고 있습니다.

[자동차 부품업체 관계자 : (하루 생산량이) 한 20% 줄었어. (완성차 업체들이) 생산이 100% 안 되잖아요. 자꾸 줄고 있잖아요.]

정유화학 업계는 석유 수요가 줄어든 상황에서 유가 하락까지 맞물리는 '이중고'를 겪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1분기에 대규모 손실이 예상됩니다.

팔 곳이 줄어들면서 공장을 돌려도 이익이 많지 않아 가동률을 점차 낮추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최대 수출국이자 '세계의 공장'인 중국이 부진한 영향도 큽니다.

중국의 1∼2월 산업생산은 지난해보다 13% 넘게 하락했습니다.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