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구·경북, 응급실 폐쇄·유치원 휴업령…방역 요청 빗발

입력 2020-02-19 20:18 수정 2020-02-19 21: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구·경북 지역은 큰 충격에 빠진 모습입니다. 일단 주요 대형 병원들의 일부 기능이 마비됐습니다. 유치원과 어린이집엔 휴업령이 떨어졌습니다. 방역을 해달라는 요청도 빗발쳤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대병원과 영남대병원 등 대구·경북 대형병원 응급실이 잇따라 문을 닫았습니다. 

환자 면회도 금지됐습니다.

예정돼 있던 시내 공연과 강의도 줄줄이 무기한 연기됐습니다.

[수성아트피아 관계자 : 일단 이달은 다 취소됐기 때문에 상황을 봐야 합니다.]

음식점을 찾는 손님들의 발길도 뜸해졌습니다.

[식당 주인 : 어제만 해도 괜찮았는데 오늘 갑자기 오전부터 확 준 거예요.]

확진자들이 무더기로 나온데다, 31번 확진자 외에 다른 환자들의 동선이 알려지지 않으면서 시민들의 공포가 더 커지고 있습니다.

이곳 버스기사 가족이 이번 확진자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 회사는 일부 사무실과 구내식당을 이렇게 폐쇄해버렸습니다.

여기저기서 방역 요청도 끊이지 않았습니다.

[방역해달라면 해줘요? (안 되죠.) 전체적으로 다 해줘야지.]

교육기관들도 비상입니다.

이 어린이집은 21일이 졸업식이었지만 이틀을 당겨서 했습니다.

대구 교육청이 내일부터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휴업을 명령했기 때문입니다.  

[김연정/어린이집 보육교사 : 어쩔 수 없게 아이들과 이별을 맞이하게 됐습니다.]

대구시는 필수 인력을 제외한 공무원 모두를 방역 활동에 투입하는 재난 비상체제에 들어갔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