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제3국 감염' 가능성…경로 오리무중에 커지는 불안

입력 2020-02-06 07:16 수정 2020-02-06 10:08

국외 감염 의심 확진자 모두…중국 방문이력 없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외 감염 의심 확진자 모두…중국 방문이력 없어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어제(5일) 3명 추가로 나왔습니다. 18번째 환자는 태국을 다녀온 16번째 환자의 딸입니다. 17번째와 19번째 환자는 싱가포르에서 같은 콘퍼런스에 참석한 뒤 입국한 30대 남성들입니다. 중국이 아닌 제 3국에서의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한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2번째 확진자 일본 방문
16번째 확진자 태국 방문
17번째 확진자 싱가포르 방문
19번째 확진자 싱가포르 방문

4명의 공통점은 최근 중국에 다녀온 적이 없다는 겁니다.

특히 16번과 17번, 19번 확진자는 국내 감염인지, 국외 감염인지 불확실합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16번 환자는) 잠복기로 따지면 태국에 있었을 때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고 또 국제공항이나 이런 데서 감염됐을 수도 있기 때문에…]

보건당국도 조심스러운 입장이지만 제3국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사실상 검역 감시망 밖입니다.

태국과 싱가포르, 일본은 신종 코로나 발병 이후 봉쇄조치가 내려지기 전까지 우한 사람들이 즐겨 찾은 나라들입니다.

중국 외 감염자 수도 가장 많이 몰려 있습니다.

중국뿐 아니라 주변 국가에서 오는 감염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졌습니다.

정부는 중국 외 나라에 대해 방역망을 넓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