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필리핀서 신종 코로나 사망자…중국 이외 국가선 처음

입력 2020-02-02 20:53 수정 2020-02-03 00:23

사망 소식에 불안감…'마스크 품귀' 현상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망 소식에 불안감…'마스크 품귀' 현상도


[앵커]

중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도 처음으로 환자 한 명이 숨졌습니다. 우한에서 필리핀으로 들어온 40대 중국인 남성이 격리 치료 일주일 만에 사망한 겁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프란시스코 두케/필리핀 보건부 장관 : 44세 남성이 어제(1일) 숨진 것을 확인했습니다.]

이 남성은 지난달 21일 중국 우한에서 홍콩을 경유해 필리핀에 도착했습니다.

필리핀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던 중국 여성과 우한에서 함께 왔습니다.

수도 마닐라에 있는 산 라자로 병원에서 격리된 지 일주일 만에 숨진 겁니다.

[프란시스코 두케/필리핀 보건부 장관 : 상태가 안정적이었고, 또 좋아지고 있었지만 숨지기 24시간 전부터 악화하기 시작했습니다.]

중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보고된 첫 사망 사례입니다.

세계보건기구, WHO 필리핀 지부 대표는 "필리핀 내에서 감염된 게 아니라 우한 출신 환자"라고 언론에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필리핀 내 확진자 2명 가운데 1명이 숨지면서,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마닐라 시내에서는 이미 마스크 구하기가 어렵습니다.

[수게트 알소나도/약국 직원 : 이미 월요일부터 마스크 재고는 바닥났어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다 사간 거죠.]

[멜빈 아레노스/시민 : 가게마다 한 시간씩은 줄을 섰어요. 여기저기 가봤는데 남아 있는 게 하나도 없답니다.]

중국 우한 출신의 남은 확진자 1명은 현지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