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서울 4개구 투기지역 추가지정…공공택지 대책도

입력 2018-08-27 20:47 수정 2018-08-27 23: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 집값 상승세가 심상치 않자 서울시가 용산, 여의도 개발 계획을 보류한 데 이어서 정부도 오늘(27일) 대책을 내놨습니다. 서울 동대문구, 동작구 등 4개구를 투기지역으로 추가 지정하는 규제책과 함께 수도권에 공공택지 14곳을 더 개발하는 공급 확대책도 내놨습니다. 채찍과 당근을 동시에 내놓은 셈인데, 집값 잡는 효과가 얼마나 날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27일)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은 4곳입니다.

지난달 집값 상승률이 0.5%를 넘은 동작구, 종로구, 중구, 동대문구가 투기지역이 되면서 서울 내 투기지역은 총 15개구로 늘어났습니다.

투기지역이 되면 주택담보대출이 세대당 1건으로 제한되고 대출 만기를 연장할 수 없습니다.

경기도에서는 광명시와 하남시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됐습니다.

[김흥진/국토교통부 주택정책관 : 투기수요가 줄어드는 효과가 더 클 것으로 저희가 생각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실수요자를 위한 주택 공급도 늘리기로 했습니다.

서울과 수도권에 공공택지지구 14곳을 더 개발해 24만호를 짓습니다.

하지만 규제 대상 지역에서는 상승 기대에 아직 집주인들이 매물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 동대문구 부동산중개업체 : 지금 (매매) 물건 자체가 없네요, 찾는 사람은 많은데.]

정부는 대출과 세금 규제책을 추가로 내놓을 방침이지만, 집값을 잡기엔 너무 늦은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심교언 교수/건국대 부동산학과 : 기존에도 규제가 강한 상태이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안정화 효과 같은 것은 굉장히 약하지 않겠나 합니다.]

[앵커]

잠시후 2부에서는 서울시의 여의도, 용산 개발계획 보류와 관련해서 진희선 부시장을 인터뷰할 예정입니다. 서울시 입장에서 어떤 얘기들이 나올지 궁금합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조승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