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군함도 약속' 깬 일본…유네스코, 강제노역 인정 촉구한다

입력 2018-06-26 09:11 수정 2018-06-26 14: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3년 전, 군함도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될 때 일본 정부는 조선인 희생자를 기리는 정보센터를 만들겠다고 약속했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감감 무소식이죠. 유네스코가 일본 정부의 약속이행을 촉구하는 결정문을 채택할 예정인데, 여기에는 강제노역 사실이 명기될 것으로 보입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군함도로 불리는 하시마 탄광 등 일본의 근대산업시설 23곳이 201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습니다.

당시 일본 정부는 조선인의 강제노역을 인정하고 이를 알리는 정보센터를 짓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지난해 11월 유네스코에 제출한 경과보고서는 약속과 달랐습니다.

강제 노역은 산업을 지원한 한반도 출신자로, 정보센터는 1000km나 떨어진 도쿄에 짓겠다고 한 것입니다.

이 같은 꼼수보고서에 유네스코가 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결정문을 조만간 채택할 것으로 보입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 정부의 약속을 상기시키며 행동을 촉구하는 결정문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선인에 대한 강제노역 사실도 명기될 전망인 가운데, 당사자간 대화를 독려한다는 내용도 포함됩니다.

일본은 분담금 납부를 무기로 유네스코에 각종 압박을 가해왔습니다.

위안부 관련 기록이 등재 보류가 된 데에도 일본의 입김이 작용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내년 11월까지 추가보고서를 통해 약속 이행여부를 밝혀야 합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