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안부 합의' 유지? 철회?…청 "후속조치 마냥 못 미뤄"

입력 2017-12-27 20: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 정부의 이런 반응은 한국 정부의 합의 철회를 어떻게든 막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이제 관심은 정부가 위안부 합의를 계속 유지할지, 철회하고 사실상 재협상에 나설지 여부입니다. 청와대 취재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고석승 기자, 외교부 TF의 발표와 관련해서 청와대의 입장이 나왔습니까?


[기자]

청와대의 공식 입장은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공식 입장을 내기까지 시간이 더 필요하다"면서 "논의를 충분히 한 후에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임종석 비서실장 주재로 비서진이 회의를 했는데, 시간을 갖고 더 논의할 문제라는 입장을 모았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앵커]

그러면 입장이 언제쯤 나올 수 있는 겁니까?

[기자]

청와대와 정부는 "시간을 일부러 끌지는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와 통화를 했는데, "시간을 2-3개월씩 끌고 가기는 힘들다"며 "어떤 방향으로든 후속 조치를 미룰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월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도 "TF의 작업이 끝나는대로 그에 대한 방침을 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을 거라는 전망입니다.

[앵커]

이런 결과가 나왔는데 아무일 없는 듯이 갈 수 있느냐는 얘기가 나옵니다. 결국 재협상 쪽으로 가는 게 아니냐는 분석인데, 어떻게 될까요?

[기자]

속단하기는 이르지만 그럴 거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TF조사 결과, 일본 측 요구가 비공개 이면합의로 상당부분 반영된 게 밝혀진 이상, 기존 합의를 그대로 유지하기는 어렵다는 겁니다.
 
또 강경화 장관이 오늘 발표 직전에 국민들께 "마음의 상처를 안겨드려 유감스럽다"고 사실상 사과했습니다. 그리고 어제는 '모든 옵션을 검토하겠다'고도 했기 때문에 재협상쪽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입니다.

[앵커]

그런데 일본은 보면, 굉장히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청와대 쪽 반응이 그래서 더 궁금해집니다.

[기자]

TF는 위안부합의가 법적 구속력을 가진 "조약이 아니"란 점을 강조했습니다.

사실상 수정이나 재협상이 가능하다는 여지를 열어놓은 겁니다.

만약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계속 재협상은 없다고 주장하면 합의는 파기될 가능성도 있는 겁니다.

다만, 북핵 문제나 아베 총리의 평창올림픽 참석 등 한일 간 다른 외교 사안과 연계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기 때문에 정부나 청와대도 신중하게 접근할 걸로 보입니다.

[앵커]

북핵 문제라든가 평창 올림픽이라든가 이런 것을 청와대나 정부가 염두에 두지 않았을리가 없는데 이런 발표를 지금 했다는 말이죠. 그렇다면 이걸 다 감안하고 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이 나올 수 있습니다. 어떻게 얘기를 할까요?

[기자]

사전에 이와 관련해 TF와 정부측이 어느정도 조율했을 가능성 물론 배제할 수 없습니다. 다만 청와대나 정부는 이번 TF의 조사가 정부와는 별도로 독립적이고 중립적으로 이뤄졌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이번 발표의 내용과 시기에 대해서 정부는 전혀 알지 못했다는 겁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