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관방 "한국정부에 위안부 합의 이행 강력 요구할 것"

입력 2017-12-27 16:27 수정 2017-12-27 16:27

"아베 평창 방문은 국회 일정 등 고려해 결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아베 평창 방문은 국회 일정 등 고려해 결정"

일본 관방 "한국정부에 위안부 합의 이행 강력 요구할 것"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27일 2015년 12월 한일간 위안부 문제 합의와 관련해 "계속해서 한국에 대해 끈질기게 합의를 착실히 실시(이행)하도록 강하게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그는 정례 브리핑에서 이날 한국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과정을 검증한 태스크포스(TF)의 검토 결과가 발표되는 데 대한 정부 입장을 요구받자 이같이 답했다.

스가 장관은 "재작년 합의는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에 대해 한일 양국 간에 확인한 것으로, 국제사회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그 합의가 착실히 실시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TF 검증 결과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방문에 영향을 주느냐는 질문에는 "강경화 외교장관이 아베 총리를 면담했을 때 초청이 있었다"며 "당시 아베 총리는 국회일정 등 여러 사정에 입각해 검토하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만 답했다.

이어 "국회 일정 등을 검토한 뒤 총리가 판단하겠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또 TF 조사 결과를 사전에 한국 정부로부터 통보받았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일 없다"고 답했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