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두 달 전 노래방서 반주 틀어놓고 여중생 폭행도

입력 2017-09-05 21:51 수정 2017-09-05 22: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집단 폭행을 당한 부산의 중학생 관련 속보입니다. 어제(4일) 단독으로 입수한 녹취록을 공개하면서 두 달 전에도 가해학생들의 폭행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해드린 바가 있습니다.☞[단독] 부산 여중생 폭행 증언 녹취록 입수(http://bit.ly/2vELR3W)

그땐 노래방에 반주를 틀어놓고 피투성이가 되도록 때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14살 한 모 양이 집단 폭행을 당하기 시작한 건 6월말부터입니다.

당시 선배의 남자친구로부터 전화를 받았다는 이유로 공원에 끌려가 슬리퍼로 얼굴을 두들겨 맞은 겁니다.

가해학생들은 분이 풀리지 않자 노래방에서도 폭행을 이어갔습니다.

[피해 학생 부모 : 노래방에 데리고 가서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마이크로 때렸다더라고요. 얼굴을 사정없이 차고요.]

한 양은 피투성이가 됐지만 노래방 주인은 전혀 눈치채지 못했습니다.

[피해 학생 부모 : 딸이 피가 많이 나니까 마스크를 씌우고 자기네들 옷 입혀서 모자 씌워서 데리고 나갔더라고요.]

상습적인 폭행은 그렇게 교묘하게 세간에 드러날 때까지 두달이나 계속돼 왔습니다.

[피해 학생 친구 : 맞은 것도 기억 못 하게 때리자면서 때리는 거예요. 언니들이 어차피 살인미수인데 더 때리면 안 되느냐면서 죽을 때까지 밟는 거예요.]

파문이 커지면서 정치권과 교육당국은 대책마련에 착수했습니다.

부산교육청은 열흘간 학교 부적응이나 장기결석 학생을 대상으로 생활지도 특별 점검에 나설 계획이지만 뒷북대책이란 비난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