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뇌물 재판' 본격화…박근혜-최순실, 다시 나란히 선다

입력 2017-05-28 16:13

'월·화·목' 주 3회 재판 진행 예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월·화·목' 주 3회 재판 진행 예정

[앵커]

내일(29일)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 뇌물죄 재판이 주3회씩 진행될 예정입니다. 최순실씨 사건과 병합된 이후 첫 재판으로 두 사람이 나란히 앉아 재판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박 전 대통령은 이번주에 있을 이영선 전 행정관 재판 증인으로도 출석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은 내일 삼성 등 대기업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 관련 재판에 출석합니다.

박 전 대통령과 최씨는 지난 23일 첫 공판 때와 마찬가지로 변호인을 사이에 두고 앉게 됩니다.

첫 공판에서 두 사람은 국정농단 사태 이후 처음 만났지만 서로 눈도 마주치지 않았습니다.

법원은 내일과 모레 그리고 다음달 1일, 이번주 세 차례 집중 심리를 할 계획입니다.

내일 공판에는 2015년 당시 삼성 합병을 반대하다 권고사직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과 김성민 전 국민연금 의결권행사 전문위원장 등이 증인으로 나옵니다.

모레 재판 때는 이상영 전 마사회 부회장 등 마사회 관계자들을 상대로 삼성 등에서 받은 자금이 정유라씨 승마훈련 지원에 어떻게 사용됐는지 확인할 예정입니다.

목요일엔 특검 측이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문형표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의 재판기록을 토대로 입증 취지를 설명합니다.

박 전 대통령은 수요일 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 재판에도 증인으로 출석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