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수습자 9명' 수색 임박…이르면 오늘 오후 작업 착수

입력 2017-04-18 09: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목포신항에서는 미수습자 9명을 찾는 선체 내부 수색이 임박한 분위기입니다. 해수부가 곧 구체적인 내부 수색 방안을 발표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보죠. 이가혁 기자! 해수부의 선체 내부 수색 계획, 어떻게 예상됩니까? 곧바로 수색 작업에 착수하는 겁니까?

[기자]

해수부는 잠시후 오전 10시에 브리핑을 열고 선체 내부 수색 계획을 밝힐 예정입니다.

미수습자 9명이 있을 가능성이 큰 선체 3층과 4층 객실에 우선적으로 진입해서 수색 작업을 벌일 예정입니다.

선체조사위원회가 "객실은 진상규명과 무관하다"고 방침을 정한만큼, 해수부도 미수습자 수색을 최우선 목표로, 필요하다면 작업자들이 출입할 수 있는 정도의 크기로 선체 외부에 구멍도 뚫을 예정입니다.

미수습자들의 오랜 기다림을 감안해 되도록 빨리 진행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민간 업체측은 "당장이라도 시작할 수 있다"는 입장이고, 해수부도 오늘(18일) 오후나 내일 오전부터는 본격적인 내부 수색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늦어도 내일 오전부터는 내부 수색에 들어간다는 건데요, 그럼 선체 내부로의 진입은 어떤 방식으로 이뤄지게 되는 건가요?

[기자]

선체조사위원회 관계자나 현장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원칙적으로는 지면과 가까운 좌현을 통하거나, 또 천장인 우현에서 아래로 등 여러 방식을 총동원할 계획입니다.

다만 수색 초기에는 지면과 가까워 비교적 내부 진입이 쉬운 4층 선수 객실부터 수색을 하고, 이후 내부 진입 범위를 확대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배 앞으로 높이 26m에 달하는 워킹타워 2개도 이미 설치됐고, 우현 바깥면에 작업자들을 위한 안전난간 설치작업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앵커]

4층 선수 객실이라면, 지난번에 사진이 공개된바 있는 폐허처럼 변한 그 지점인데, 만만치 않은 작업이겠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내부가 폭격을 맞은 듯한 모습이었고, 바닥에는 부서진 잔해들이 6~7m 쌓여있기도 했습니다. 한 시간 넘게 24m 밖에 나아가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이같이 고난도 작업임을 감안해 민간 업체 작업자 뿐만 아니라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소속 요원 2명을 비롯해 선체조사위 전문위원, 해경, 119 요원 등도 내부 수색을 직접 도울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