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박 전 대통령이 직접 진술조서 검토·수정"…신병처리 신중

입력 2017-03-22 16:59

"준비한 질문 다 했고 추가로도 했다"
"추가 혐의 적용 여부 등 말할 단계 아냐"
朴 조서 검토 늦어져…"신중 꼼꼼한 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준비한 질문 다 했고 추가로도 했다"
"추가 혐의 적용 여부 등 말할 단계 아냐"
朴 조서 검토 늦어져…"신중 꼼꼼한 분"

검찰 "박 전 대통령이 직접 진술조서 검토·수정"…신병처리 신중


검찰 "박 전 대통령이 직접 진술조서 검토·수정"…신병처리 신중


박근혜 전 대통령을 뇌물죄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한 검찰이 박 전 대통령 신병처리 방향에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22일 박 전 대통령 신병처리 시점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지금은 관련 기록과 증거를 면밀히 검토하는 단계"라고 말을 아꼈다.

이 관계자는 "오늘 새벽에야 조사를 다 마쳤다"며 "(새로운 혐의가 추가됐는지 등은) 아직 말할 단계가 아닌 것 같다"고만 답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전날 오전 9시24분께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21시간이 넘는 고강도 조사를 받고 이날 새벽 6시55분께 귀가했다.

사건 초기부터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 등을 수사한 형사8부 한웅재 부장검사가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11시간에 걸쳐 조사를 벌였다. 이후 삼성그룹 뇌물 혐의 등을 수사해 온 이원석 부장검사가 약 3시간에 걸쳐 나머지 조사를 진행했다.

한 부장검사가 상대적으로 많은 시간을 사용한 만큼, 검찰이 뇌물죄보다 재단 관련 의혹에 초점을 맞춰 조사를 진행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특수본 관계자는 "두 부장검사가 조사 준비를 하면서 신문 사항 만드는 작업 등을 분담했다. 실제 조사과정에서 적절하게 업무분장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이 각자 마련한 질문을 경계 없이 던진 만큼 누가 조사를 오래 했느냐는 큰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21시간 넘게 진행된 조사에 대해서도 "시간 관계상 질문을 못 한 부분은 없다"며 "준비한 질문보다 추가로 질문한 게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 조사가 늦어진 것은 박 전 대통령의 조서 검토 때문이었다고도 덧붙였다. 조사는 전날 오후 11시40분께 종료됐지만, 약 7시간에 걸친 조서 검토 작업이 진행돼 마무리 시점이 늦어졌다는 설명이다.

질문과 답변이 포함된 피의자 신문 조서는 수백페이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수정한 게 일부 있다. 표현이 고쳐진 것도 있고, 성격이 신중하고 꼼꼼한 분이신 거 같다"며 박 전 대통령이 직접 조서를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수정한 분량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조사에 만족하는지 여부는 평가 문제이기 때문에 답변하기 어렵다"면서도 "조사는 원만하게 진행됐다"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