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 댓글·세월호 참사…되짚어본 '재임 4년 13일'

입력 2017-03-10 20:15 수정 2017-03-10 20: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임기는 정확히 4년 13일이었습니다. 당선 직후에 국민행복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했죠, 하지만 국민에 대한 약속은 이뤄지지 않았고 예정된 임기조차 채우지 못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임기 4년을 송지혜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박근혜/전 대통령 (대통령 당선자 소감 / 2012년 12월 19일) : 앞으로 국민께 드린 약속 반드시 실천하는 민생 대통령이 돼서 여러분이 기대하시던 국민 행복시대를 열겠습니다.]

하지만 지난 4년은 약속과는 달랐습니다.

인사 참사라는 비판을 받았던 첫 국무위원 인선부터 볼통 논란을 빚었고 국정원 댓글 수사를 두고 수사 외압 논란까지 일었습니다.

임기 2년 차, 세월호 참사 대응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민의 신임을 잃어갑니다.

국가적 재난 상황에도 불구하고 7시간 만에, 사태 파악도 못한 채 모습을 드러낸 겁니다.

경제는 전혀 나아지지 않았고 경색된 남북 관계는 개성공단 폐쇄까지 이어졌으며 피해 당사자를 배제한 위안부 합의는 오히려 갈등만 증폭시켰습니다.

사드 배치를 밀어붙이면서 한반도는 미·중 대결의 최전선에 서게 됐습니다.

최순실 태블릿 PC로 드러난 비선 실세의 국정개입은 치명적입니다.

[차은택/전 창조경제추진단장 (지난해 12월) : 어쨌든 최순실 씨와 대통령이 거의 같은 급에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하태경/바른정당 의원 (지난해 12월) : 그럼 거의 최순실-박근혜 공동정부라고 생각했겠네요. 공동정권 이렇게 생각했겠네요. (최근에 와서 특히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국회가 탄핵소추를 의결하면서 권한이 정지된 중에도 박근혜 전 대통령은 약속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이정미/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 피청구인은 대국민 담화에서 진상 규명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하였으나 정작 검찰과 특별검사의 조사에 응하지 않았고…]

그리고 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은 4년을 조금 넘긴 시점에 대통령직에서 파면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