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더블루K 카드 꺼낸 대통령-최순실…탄핵심판 지연되나

입력 2017-01-31 08: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순실 씨 회사인 '더블루K'의 금융거래 정보를 제공해달라는 신청서를 헌재에 접수했다는 겁니다. 이 역시 많은 시간이 필요한 과정이고 국회 소추위원단은 대통령 측이 또 다른 지연 전략을 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해성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 2월 18일 황창규 KT 회장을 만나 더블루K와 관련한 용역제안서를 건넸습니다.

이는 황 회장이 검찰 조사에서 진술한 내용입니다.

또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은 최근 탄핵심판 증인으로 출석해 박 대통령이 휴대전화로 더블루K 대표를 만나라며 연락처까지 줬다고 진술해 파장이 일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박 대통령이 최씨 회사인 더블루K 사업에 관여한 정황과 진술이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통령 대리인단은 이를 무시하듯 더블루K의 금융거래 정보를 봐야 한다고 추가로 요구한 겁니다.

국회 소추위원단은 대통령 측이 또 다른 시간끌기 전술을 펴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금융당국과 금융회사를 통해 더블루K의 금융거래 정보를 확인하는데 몇 주일이 걸릴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더블루K 관련 내용은 탄핵을 위한 5가지 사유 중 법률 위반 등 일부에만 해당돼 헌법 위반 여부를 중점적으로 판단하는 탄핵심판과 거리가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