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흔들리는 친박계…새누리 내 번지는 '탄핵 찬성' 기류

입력 2016-12-06 08: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들으신대로 새누리당 친박계에서도 찬성표를 던지겠다는 의원들이 나오고 있고요. 지금 현재 열리고 있는 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에서 이 친박계를 설득하는 방안을 얘기하고 가결 정족수를 더 공고히 하기 위한 확인도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늘(6일) 오후 2시에 열리는 새누리당 의원총회, 더 주목되고 있습니다. 4월 퇴진이라는 당론을 변경하는 문제와 탄핵 자율투표 여부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한 친박 초선 의원은 익명을 전제로 "이미 식물 대통령이 된 상황에서 탄핵 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내 탄핵 찬성을 주도하고 있는 비상시국위원회의 황영철 대변인은 "친박 의원 중 3명이 탄핵 찬성 의사를 밝혀왔다"고 말했습니다.

비박계 김재경 의원은 "20명 정도의 친박이 탄핵에 찬성표를 던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갈수록 거세지는 촛불민심이 요지부동이었던 친박들도 움직이고 있습니다.

친박계 위주로 구성된 재선 의원 모임도 어제 분위기는 이전과 달랐습니다.

기존 당론인 대통령의 4월 퇴진 수용론을 오늘 의원총회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탄핵 반대에서 유보 쪽으로 기울어진 것입니다.

중도 성향 의원들의 입장 변화는 더 빠릅니다.

한 영남권 의원은 "국민의 뜻을 거스를 순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고, 이철규 의원은 탄핵 찬반을 묻는 지역구 주민 여론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이 두 명은 지금까지 탄핵 찬성표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습니다.

새누리당이 빠르게 탄핵 찬성 쪽으로 무게 중심을 옮기고 있습니다.

국회의원을 직접적으로 겨냥한 항의 문자와 청원 운동, 그리고 여의도로 향하는 촛불집회가 부담이었던 것으로 풀이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