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 "진퇴 문제 국회 결정에 맡길 것"…야당 반발

입력 2016-11-30 08: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 대통령은 자신의 거취 문제를 스스로 결정하지 않고 국회로 다시 한번 공을 넘겼습니다. 사실상 개헌의 의미를 담고 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고요. 야권에서는 탄핵을 지연시키려는 꼼수라며 비난했는데요. 끝까지 불응한 검찰 조사나 이제 시작될 특검에 대한 얘기도 전혀 없었습니다.

먼저 송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개입 사건 이후 세 번째 대국민 담화를 내놨습니다.

지난 4일 2차 담화 이후 25일 만입니다.

임기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말했습니다.

[3차 대국민담화/어제 오후 : (정권 이양) 방안을 만들어주시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 저는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았습니다.]

그러나 구체적인 퇴진 시기나 방법 등은 전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거취 문제에 대한 공을 국회에 떠넘겨 탄핵을 피하려는 꼼수라는 반발이 야권에서 나왔습니다.

또 개헌을 명시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사실상 개헌을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정치권 안팎에서 힘을 얻고 있습니다.

1, 2차 담화에 이어 자신의 결백도 다시 한 번 주장했습니다.

[3차 대국민담화/어제 오후 : 단 한순간도 저의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고 작은 사심도 품지 않고 살아왔습니다.]

논란이 된 사업에 대해서 "국가를 위한 공적인 사업이라고 믿고 추진했고, 어떠한 개인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며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겁니다.

이는 이미 자신을 공범으로 규정한 검찰 수사 결과와 정면으로 배치되는 주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